본문 바로가기
일상/경험

판교 평가옥 냉면

by 썰렁황제 2019. 11. 15.

개인적으로 제일 좋아하는 건 을지면옥의 냉면이지만,
회사 근처에서 먹는 판교 평가옥도 괜찮다. 사실 분당 평가옥하고 맛이 비슷할 때는 꽤 애매했는데, 요즘은 좀 스타일 달라지며 괜찮은 느낌. 판교 봉피양 냉면은 많이 애매한 편이라 (봉피양 냉면맛의 특성이 있긴 한데, 개인적으로는 본가보단 좀 못하다는 정자동과 비교해도 좀 아쉽다) 보통은 평가옥을 간다.

딱 기본 형태로만 먹는다면, 면만 먹으면 싱겁고 면 한 젓가락 뜨면서 국물을 같이 마셔주는 것이 좋다. 요 점은 을지면옥과 비슷. 그러나 제면 방식도 다르고 재료 차나 요리법차이가 꽤 있어서 맛 자체도 많이 다르다. 여긴 일단 고명으로 가금류 고기가 올라가니 육수도 아마 그게 들어가 있을 듯? 꿩일까 닭일까.

같이 나오는 냉면김치를 냉면에 섞으면 냉면과 김치말이 국수와 동치미 냉면의 중간 어디쯤 맛이 난다. 이건 이거대로 나름 맛이 있어서, 보통은 절반 정도 먹어놓고 남은 걸 저렇게 섞어서 먹는 편. 반 남은 채로 섞는 거라 냉면김치도 반만 섞는다. 같이 나오는 김치도 얹어 먹으라는데 이건 어떻게 먹어야 적절한지 아직 모르겠다.

냉면김치 섞어 먹는 방식은 봉피양도 같이 나오는 찬으로 비슷하게 접근할 수 있다. 다만 평가옥만큼의 효과는 안나는 편.

점심 냉면은 맛있다. 그렇다.

 

댓글0